사이트 내 전체검색

북녘소식

주요문건 | 무분별한 전쟁불장난이 초래할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북침핵전쟁연습반대 전민족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성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2-14

본문

2017년 2월 14일 노동신문

 

무분별한 전쟁불장난이 초래할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북침핵전쟁연습반대 전민족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성명

 

지금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자는 우리의 력사적인 호소는 날을 따라 내외의 커다란 지지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있다.

그러나 남조선에서는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를 바라는 겨레의 지향과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북침전쟁소동이 날로 우심하게 벌어져 세상사람들의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최근에는 새해벽두부터 각종 북침전쟁소동으로 정세를 격화시켜온 괴뢰패당이 오는 3월 미국과 함께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사상최대규모에서 강행하겠다고 부산을 피우고있다.

괴뢰군부호전광들은 올해 합동군사연습을 괴뢰합동참모본부의 주관하에 규모를 대폭 늘여 괴뢰군에서는 대대급이상 륙해공군부대, 구분대들이 대거 참가하게 된다고 광고하고있다.

괌도와 미국본토로부터는 특별히 편성된 핵전략폭격기 《B-52》, 《B-1B》, 《B-2》편대들이 투입되며 일본본토와 오끼나와에서는 미리 전개하여놓은 《F-22》, 《F-35》스텔스전투기들이 무리로 출격한다고 한다. 한편 해상으로는 서부태평양수역에서 행동하기 시작한 《칼빈손》호 핵항공모함전단을 끌어들인다고 한다.

괴뢰패당은 이처럼 방대한 미제침략군의 핵타격수단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수역에 끌어들일데 대한 문제는 이미 미국의 새 행정부와 이루어진 합의라고 떠들어대고있다.

문제로 되는것은 미제침략군의 모든 핵타격수단들을 포함한 방대한 침략무력이 동원되는 올해 합동군사연습이 우리의 핵 및 미싸일기지를 《탐지》, 《방어》, 《교란》, 《파괴》한다는 《4D작전계획》과 미국이 떠드는 《참수작전》을 포함한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계획에 따라 강행된다면서 북침핵전쟁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낸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광기어린 북침핵전쟁소동이 미국의 힘을 빌어 동족을 반대하며 《안보불안》과 《안보위기》를 조성하여 특대형추문사건으로 최악의 통치위기에 빠져 허우적거리고있는 가련한 처지에서 벗어나보려는 괴뢰패당의 무분별한 망동임을 모르지 않는다.

친미사대에 환장이 되고 동족대결이 체질화된 괴뢰패당의 이러한 히스테리적인 북침전쟁소동과 이를 적극 부추기고있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우리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용납할수 없는 도전이며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공공연한 침해행위로 된다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오늘 북남관계는 최악의 국면에 처해있다.

적대와 반목, 불신과 대결이 한계점을 넘어 그 어떤 사소한 우발적인 충돌사건도 예측할수 없는 사태로 번져질수 있는것이 오늘의 조선반도정세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괴뢰패당이 미국을 끌어들여 북침핵전쟁소동을 계획하고 강행하는 정도에 따라 그에 맞는 적절한 강경대응을 보란듯이 따라세우게 될것이다.

이와 관련한 우리의 원칙적립장이 이미 내외에 엄숙히 천명된바가 있음을 다시금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

침략자, 도발자들은 무모하고 엄중한 북침전쟁소동이 그 어떤 대응을 초래하겠는가를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주체106(2017)년 2월 13일

평 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