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삼성, 박 정권 국정농단 이어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2-10

본문

 

삼성, 박 정권 국정농단 이어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박근혜 정권의 「최순실 국정농단」사건으로 형사재판을 받는 삼성그룹이 이명박 정권의 다스 의혹에 연루됐다. 다스의 수십억 원대 소송비용을 대신 내줬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와 특수2부가 8일 삼성전자 서초동 사무실과 우면 R&D 캠퍼스, 수원사옥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최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한 김백준 전 청와대 전 총무기획관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삼성과 다스의 연결고리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 측이 2009년 미국 현지에서 다스를 대리해 새로 소송을 수행한 미국로펌 「에이킨 검프」(Akin Gump) 측에 다스 소송비용을 대납했다는 김 전 기획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삼성과 다스, 에이킨 검프를 연결하는 역할을 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다스와 BBK 투자자문 소송에 삼성이 개입하게 된 경위와 에이킨 검프에 소송비용을 대납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또 이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현재 외국에 나가 있는 그가 귀국하는 대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