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검찰, 「박근혜 국정원 뇌물 공범」 안봉근, 정호성 추가 기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1-12

본문

 

검찰, 「박근혜 국정원 뇌물 공범」 안봉근, 정호성 추가 기소

 

박근혜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데 관여해 공범으로 재판에 넘겨진 안봉근,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범죄 혐의 액수가 늘어났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가 안 전 비서관을 박근혜가 2016년 9월 국정원으로부터 2억 원을 상납받은 데 관여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로 추가 기소했다.

2016년 7월 국정농단 의혹 보도 이후 잠시 중단됐던 국정원 상납이 재개된 이후 건네진 금액이 뇌물액에 추가된 것이다.

정 전 비서관도 이 같은 과정에 관여해 같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다만 돈 관리만을 맡았던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추가로 기소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국정농단 사태 이후 안봉근 비서관이 더는 필요 없다고 해서 (돈 전달) 중단을 지시했다』며 『그런데 9월 추석 전에 안봉근으로부터 「박근혜가 돈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2억 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안 전 비서관이 남재준 전 국정원장 시절 특활비 상납액 6억 원을 박근혜에게 전달하는 과정에도 관여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혐의도 추가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의 최측근인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인 안봉근, 이재만, 정호성 전 비서관을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국정원 특별사업비로 편성된 자금 매월 5천만~2억 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로 기소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