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국민주권연대, 한미연합공군훈련 중단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2-06

본문

 

국민주권연대, 한미연합공군훈련 중단촉구

 

4일 오후 1시 오산 미군공군기지 앞에서 국민주권연대 주최로 한미연합공군훈련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시민들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한미연합공군훈련 「비질런트 에이스」훈련을 지금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경기민권연대 유주호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에서 『4일부터 8일까지 한미연합공군훈련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이 진행된다』며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6대와 F-35A 6대를 포함해서 230여대의 비행기가  하늘에서 위험한 전쟁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이 훈련은 700여개의 목표 미사일기지 핵무기 그리고 북의 주요 거점을 타격하는 전쟁훈련』이라며 『전쟁광 트럼프는 전쟁이 나도 한반도에서 날 것이라고 발언하고, 한국을 방문하면서 핵 항공모함 3개의 타격편대를 한반도로 몰고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주호 대표는 이번 훈련에 대해 『공중에서 하는 훈련은 어느 훈련보다도 위험하다』며 『순간의 판단으로 이 훈련이 한국의 전면전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주호 대표는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전쟁광 트럼프는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후 국민주권연대 김성일 사무처장이 「전쟁광 트럼프는 한미연합공군훈련 중단하라」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참가자들은 F-22 스텔스 전투기가 그려진 피켓에 「전쟁훈련 중단」, 「한반도 평화실현」의 요구가 적힌 종이를  붙이면서 규탄의 목소리를 더욱 높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