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검찰, 이명박 겨냥 수사 본격화…박원순 측 「고소인」 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0-11

본문

 

검찰, 이명박 겨냥 수사 본격화…박원순 측 「고소인」 조사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을 고소한 사건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0일 이명박을 고소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리인으로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불러 조사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달 말 박 시장이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한 시정 방해 활동으로 이명박과 국정원 원세훈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고소·고발한 사건이 공안2부에 배당된 이후 첫 사건 관계자 조사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박 시장의 시정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고, 이에 따라 심리전단이 각종 온·오프라인 공격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관제시위 지시·지원을 받은 의혹이 있는 추선희 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도 10일 소환한다고 밝혔다. 추씨는 지난달 20일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가 다음날부터 연이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주도한 온라인 비방활동 피해자 중 한명으로 지목되는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