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정부청사 앞에 모인 학교비정규직들의 호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9-12

본문

 

 정부청사 앞에 모인 학교비정규직들의 호소

 

학교비정규직 강사직종과 기간제교원의 무기계약 전환 여부를 결정하는 「교육부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회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전환심의 대상자인 학교비정규직 강사 600여명이 모여 『예외 없는 무기계약 전환』을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9일 오전 10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교육부는 불안한 고용, 차별받는 노동조건에서도 공교육강화를 위해 교육현장에서 장기간 최선을 다해왔던 비정규직 강사들의 절절한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교육부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영어회화전문강사·초등스포츠강사·유치원시간제기간제교원·다문화언어강사 등 학교비정규직과 기간제교원의 무기계약 전환 여부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사실상 이날 회의가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심의대상인 학교비정규직 강사 600여명은 이날 정부청사 앞에서 열리는 결의대회에 참가해 목소리를 모았다. 이들은 『상시지속 업무 예외 없이 무기계약직 전환 실시하라』, 『평생비정규직, 고용불안 지금 당장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이날 결의대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이 학교 비정규직 강사들에게는 거꾸로 「대량해고」, 「비정규직 고착화」로 귀결되는 상황』이라며 『이대로라면 학교 현장에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가 아니라 「정규직화 제로」가 될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특히 교육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가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의 대원칙인 「상시지속 업무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외면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며 『교육부 전환심의위는 오히려 10년가량 상시업무를 수행해온 학교 비정규직 강사를 무기계약직 전환에서 제외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 기관 중 가장 많은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학교 비정규직 문제 해결은 현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의 성패를 가름하는 중요한 시금석』이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