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하늘길, 땅길, 바닷길이 열린 것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2-10

본문

 

하늘길, 땅길, 바닷길이 열린 것은

 

일촉즉발의 첨예한 정세가 지속되던 한반도에 민족적 화해의 분위기가 흐르고 남북관계 개선의 새 기운이 감돌고 있다.

남북고위급회담과 연이은 실무회담들이 성과적으로 진행되어 하늘길, 바닷길, 땅길이 열리었다.  

한반도에 펼쳐진 이 극적인 현실은 과연 어떻게 마련된 것인가.

주지하다시피 지난해까지만 해도 한반도에는 핵전쟁발발의 첨예한 정세가 지속되고 있었다.

북에 대한 체질적이며 병적인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미국은 대북적대시정책에 환장이 되어 북침핵전쟁소동에 광분하면서 북을 고립압살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미국은 강권과 전횡을 마구 휘두르며 북을 경제적으로 압박하고 질식시키기 위해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여러차례의 「대북제재결의」를 조작해냈으며 그 무슨「테러지원국」재지정과 「추가독자제재」발동으로 북을 압살해보 려고 미쳐 날뛰었다.

트럼프는 대통령으로서의 체면도 집어던지고 여러 나라들을 돌아치며 제재와 압박을 요구했으며 부대통령, 국무장관을 비롯한 고위인물들이 아프리카와 라틴아메리카나라들을 쏘다니며 북과의 외교관계단절을 강요해 나섰다.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공갈도 극도에 이르렀다.

수많은 핵전략자산들을 한반도와 그 주변에 연이어 들이밀며 실전을 가상한 각종 형태의 북침핵전쟁연습소동에 광분하던 미국은 「화염과 분노」니, 「완전파괴」니 하는 나발을 불어대며 그 무슨 「절멸」에 대해서까지 거리낌없이 떠들어 대고 북에 대한 군사적 선제공격기도를 서슴지않고 드러내놓았다.

이러한 미국의 책동에 편승해나선 군부호전광들과 「핵무기재배치」를 구걸하며 동족대결에 혈안이 되어 날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온갖 반통일매국세력들에 의해 남북관계상황은 극도로 악화되었고 한반도에 조성될 최악의 사태를 우려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도 더욱 높아졌다.

이처럼 긴장과 대결의 장막만이 무겁게 드리워있던 한반도에 그 누구도 감히 예측할 수 없었던 극적 반전의 계기를 펼쳐준 것은 다름아닌 북 최고영도자님의 역사적인 신년사이다.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숭고한 통일염원을 이 땅우에 현실로 꽃피우시려는 철의 신념과 의지가 그대로 비껴있고 우리 겨레를 부강번영하는 통일강국에서 보란듯이 잘살게 하시려는 열화같은 민족애가 넘쳐나는 경애하는 김정은최고영도자님의 신년사는 그대로 대결의 악순환만이 계속되던 한반도에 극적 반전의 결정적 계기를 안아왔다.

그 분께서 밝히신 조국통일과 남북관계개선에 대한 원칙적 입장, 특히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해결해 나갈데 대한 애국애족의 입장은 이남 민중은 물론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지지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새해에 들어와 전격적으로 개최된 남북고위급회담에 이어 진행된 각종 실무회담들에서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 문제들이 합의되고 남과 북에 하늘길, 땅길, 바닷길이 열려 민족적 화해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오늘 우리 겨레는 민족의 뜻과 힘을 모으고 합친다면 이 세상에 두려울 것이 없고 못해낼 일이 없다는 것을 현실로 다시금 똑똑히 보고 있다.

각계 민중은 엄혹한 정세만이 감돌던 한반도에 극적 반전의 계기를 안아오시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마련해주신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님의 숭고한 애국애족의 뜻과 영도를 받들어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안녕을 수호하고 제 2의 6.15통일시대를 안아오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