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남북화해분위기를 파탄내려는 대결분자의 흉악한 악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1-24

본문

 

남북화해분위기를 파탄내려는 대결분자의 흉악한 악설

 

최근 남북화해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으며 갖은 악설을 다 쏟아내고 있는 홍준표의 망동이 각계층의 커다란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한반도기를 앞세운 올림픽개막식 공동입장과 여자아이스하키 종목 남북단일팀구성합의 등을 놓고 「평양올림픽」이니,「위장평화공세」니, 북에『시간만 벌어준 것은 아닌지 두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느니 하며 속비뚤어진 악청을 돋구어 댔다.

그런가 하면 「평창동계올림픽의 변질」이니, 「시간 벌기용 위장평화공세」니 하는 등의 도발적 악담까지 마구 늘어놓았다.

이것은 현 남북간 대화와 화해의 분위기를 기어코 파탄내려는 대결적 흉심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주지하다시피 홍준표는 남북관계개선과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한 북의 주동적이고도 원칙적인 입장이 발표되고 이에 호응하는 각계층의 지지열기로 하여 남북고위급대화가 진행되던 초시기부터 이를 파탄시켜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해왔다.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한 북의 원칙적 입장에 대해 「남남갈등 초래와 한미갈등을 노린 것」이라고 여론을 오도하던 홍준표는 정작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고 북의 평창 올림픽참가가 확정되자「세계 스포츠 행사가 아닌 남북관계 정치쇼」라고 시비해 나서면서 이것은「북의 위장평화에 속아서 시간만 벌어주는 작당」이라는 궤변을 거리낌없이 늘어놓았다.

저들의 이러한 발악에도 각계민심이 북의 평창올림픽참가와 남북화해의 분위기로 들끓자 이번에는 한반도기를 앞세운 개막식 공동입장과 남북단일팀구성 등이 『북 체제를 선전한다』며 동족에 대한 대결적 악담들을 마구 쏟아냈다.

그러나 제 아무리 갖은 요설과 악담을 다 쏟아내도 날로 고조되는 남북화해의 분위기를 막을 수 없게 되자 그 무엇을 『두눈 부릅뜨고 지켜보겠다』며 필사의 광기를 다 부리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결국 홍준표가 바라는 것은 오직 남북간의 대결과 긴장격화뿐이라는 것을 말해준다.

민족의 통일열기에 도전해나서는 홍준표와 같은 반통일매국역적이 제아무리 발악해도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남북관계 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기는 결코 가로막을 수 없다.

각계층은 남북화해분위기를 파탄내려는 흉악한 대결분자들의 반통일대결책동을 단호히 배격하고 남북화해와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켜 나가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