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밀실합의 주범들을 엄벌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1-06

본문

 

밀실합의 주범들을 엄벌해야

 

굴욕합의로 민중의 분노를 촉발케 했던 2015년의 12.28 한일합의에 대한 조사 결과 박근혜가 합의 당시 밀실합의, 이면합의를 했던 것으로 드러나자 경향각지가 커다란 충격에 빠져 있다.

현 당국의 조사 결과 당시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발표 내용 외 비공개부분이 있었는 바 여기에는 박근혜 정권이 성노예 표현을 쓰지 않는다는 것과 성노예 피해자 관련 단체들을 설득하고 제3국에 소녀상 기림비 지원을 중단한다는 내용이 들어있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조사 결과에는 당시 합의를 외교부가 아닌 청와대 주도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비공개 대표로 나서서 고위급 협의를 시작한지 2개월 만인 2015년 4월 잠정 합의했으며 여기에 미국의 압력이 가해진 사실이 드러났다.

국민의 분노를 더욱 크게 한 것은 이 조사 결과 외에 박근혜가 2016년 1월부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관련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 사업 예산을 중단하도록 한 것과 화해, 치유재단을 조용하고 신속하게 설립하도록 지시한 것이다.

한조각의 민족적 양심도 없는 친일사대매국노의 행태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각계가 요구해온 과거 일본군성노예 문제해결은 끝없는 고통속에 살아온 성노예 피해자들이 하나둘 생을 마감하고 있어 더욱더 절박한 문제로 나서고 있다.

세인을 경악케 하는 일본의 성노예 범죄는 이미 생존자들의 증언에 의해 낱낱이 드러났으며 여기에 당시 일본정부와 군부가 개입한 사실도 당시의 구일본군의 문서와 군인들에 의해 밝혀졌다.

이를 두고 우리 겨레는 물론 전 세계가 일본이 저지른 범죄를 강력히 규탄하고 있다.

그러나 친일의 유전자를 고스란히 물려받은 박근혜는 일본의 성노예 범죄에 면죄부를 주는 「한일합의」를 통해 10억 엔으로 피해자 할머니들을 모독하고 국민을 우롱하였다.

일말의 사죄도 없이 몇푼의 돈으로 일본의 과거죄악이 다 청산되었다고 하는 것은 극악한 반민족적 범죄가 아닐 수 없다.

그것도 미국과 일본의 눈치를 보며 국민적 분노를 조금이라도 눅잦히려고 측근들을 내세워 밀실합의, 이면합의로 피해자들과 국민들에게 아픔을 더해준 이런 죄인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밀실합의, 이면합의의 주범들을 당장 엄벌에 처하고 치욕적인 한일합의를 파기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