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인권침해 본당의 인권타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2-21

본문

 

인권침해 본당의 인권타령

 

지난 8일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국회의원 회관에서 제 69차 「세계인권선언일 기념 토론회」라는 것을 벌여놓고 반북인권모략 나발을 또다시 불어댔다.

동족과의 대결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흰 것도 검은 것이라고 우겨대는 보수패거리들이 그 무슨 「북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사법관할」이라는 것을 주제로 내걸고 벌여놓은 이러한 광대극은 한마디로 미국의 반북압살책동에 편승하여 반북제재와 압박 등 동족대결소동에 광분하는 저들의 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한데 그 흉심이 있다.

주지하다시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인권에 대해 떠들 자격과 체면도 없는 인권말살의 주범들이다.

이명박, 박근혜로 이어진 지난 보수정권시기 악랄한 반민중적 악정으로 이 땅을 전례없는 인권사각지대, 인권폐허지대로 전락시키는데 앞장선 자들이 다름아닌 지금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다.

박근혜 집권시기만 놓고 보아도 이자들은 합법적 진보정당인 통합진보당을 강제 해산하고 이석기를 비롯한 통합진보당 국회의원들을 감옥에 끌어가는데 앞장섰으며 수많은 진보단체들과 언론기관들에 「종북」,「불법」의 감투를 씌우고 탄압하는데 열을 올렸다.   

수많은 어린 생명들을 하루아침에 차디찬 바다물속에 수장해버리고도 모자라 그에 항의하는 유가족들과 동료들마저 「시체장사꾼」, 「불순세력」이라고 모독한 자들도 보수패거리들이었다.

또 이북주민인 김련희 여성의 북 송환요구를 거부하며 악랄하게 탄압해왔으며 해외에 있던 12명의 북 여성종업원들을 집단적으로 유괴납치하는 특대형 인권범죄행위를 감행한 자들 역시 보수패거리들이었다.

이에 대한 각계층의 비난과 항의가 빗발치는 가운데 그들의 신변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고조되고 유엔국제기구 성원들의 직접 면담요구가 높아지는데도 불구하고 그것을 가로막는 반인도적, 반인륜적 망동을 거리낌없이 감행한 희대의 인권범죄자들이 바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패거리들이였다.

그런데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이라는 자가 그 무슨 『공개처형, 강제노동, 감금, 고문, 박해, 자유박탈 등 북 주민들에 대한 북 정권의 인권침해』라는 황당한 나발을 불어대고 김태훈 한반도 인권,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의 상임대표라는 자가 『도발과 위기』를 떠들어 대며 『북의 인권부재와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규명』을 주장해나서며 히스테리적으로 놀아대고 있으니 이런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자들이 또 어데 있겠는가.

인권침해의 본당인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은 뻔뻔스럽게 낯짝을 쳐들고 인권에 대해 횡설수설하기에 앞서 저들이 감행한 인권말살의 추악한 행적부터 돌이켜보는 것이 마땅하다.

이 땅을 인권유린의 서식장으로 만든 주범들이 「인권」을 입에 올리며 민중존중, 민중중시, 민중사랑이 넘쳐나는 북의 존엄과 체제에 먹칠을 하려고 나발을 불어대도 거기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없다.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에 명줄을 걸고 미국의 반북제재와 압박소동에 매달리며 그를 합리화하기 위해 모략적인 「북 인권」소동에 미쳐 날뛰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저들의 추악한 반북모략책동이 민심의 더 큰 저주와 규탄밖에 불러올 것이 없다는 것을 똑바로 명심해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