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자주에 살길이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2-06

본문

 

자주에 살길이 있다

 

최근 「굳건한 한미관계」와 「대북공조」를 떠들어 대며 미국의 대북적대시 정책에 추종하고 있는 현 당국이 더욱 난감한 처지에 빠져들고 있다.

북의 자위적인 핵전쟁억제력에 혼비백산한 미국이 방대한 핵타격수단들을 한반도에 끌어들이며 벌여놓는 북침전쟁도발소동에 박자를 맞추면서도 「전쟁만은 안된다」는 모순적인 나발을 불어대며 좌왕우왕하는 현 당국의 작태가 이를 보여주고 있다.

주지하다시피 동족에 대한 적대시행동을 중지하는 것은 지금 하나의 사회적 흐름으로, 시대의 절박한 요청으로 되고 있다.

이명박, 박근혜로 이어진 지난 반역의 보수정권으로 하여 극도로 악화된 민생과 경제는 물론 날이 갈수록 무분별해지는 미국의 극악한 반북대결소동으로 한반도의 전쟁위험이 그 어느때보다 급증하고 있는 현 상황은 국민들로 하여금 당국이 올바른 자세와 입장을 가지고 동족에 대한 적대시책동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당국은 「최대의 압박과 관여」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적대시 정책의 복사판이나 다름없는 동에 닿지도 않는 「제재압박과 대화병행」의 나발을 불어대면서 남북관계개선이 아닌 동족대결소동에 광분하고 있다.

제재와 압박이 상대에 대한 공공연한 불신과 적대감의 발로라면 대화는 상대방에 대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

상대에 대한 적대감을 가지면서 신뢰를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며 「제재압박과 대화병행」이라는 궤변을 「원칙」으로 내들고 남북관계를 운운하는 당국의 작태는 마른 나무가지에서 꽃이 피기를 바라는 것과 같은 얼빠진 행위가 아닐 수 없다.

그 어떤 외세도 우리 민족이 하나로 통일되어 강성해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는 것은 70여 년에 달하는 민족분열의 장구한 역사가 그대로 실증해주고 있다.

한반도의 통일문제를 해결함에 있어서 침략자이고 집요한 훼방꾼이며 진짜 주적인 미국을 등에 업고 그에 굴종하는 길로 나간다면 남북관계는 파국에서 헤어나올 수 없고 겨레의 숙원인 조국통일도 성취될 수 없다.

9년간에 달하는 지난 보수정권하에서 남북관계가 최악의 파국을 면치 못한 것은 전적으로 반역의 보수패당이 민족위에 외세를 올려놓고 민족의 이익보다 외세와의 공조를 중시하며 친미굴종행위에 매달려왔기 때문이다.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복잡하고 첨예할 수록 민족문제, 통일문제 해결에서 자주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어야 하며 외세의 간섭과 전횡이 우심할 수록 우리 민족끼리 더욱 굳게 손잡고 나가야 한다는 것은 조국통일운동 실천이 보여주는 절대적 진리이다.

그러나 현 당국자와 집권세력은 집권후 오늘까지 민족자주가 아닌 친미사대, 외세추종의 길로 질주해왔다.

대선 전에는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 『미국에 아니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떠들어 대던 현 당국자가 오늘과 같이 민족의 힘이고 자랑인 북의 자위적인 핵무력을 미국과 한본새로 악의에 차서 헐뜯어 대며 민족의 보검을 없애버리지 못해 안달아하니 이게 제정신이 있는 짓인가.

현 당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어떻게 수호되고 민족의 운명이 어떻게 지켜지는지 냉철한 이성을 가지고 현실을 분석판단해야 하며 민족을 중시하고 우선시하는 민족자주의 확고한 자세와 입장에 서야만 촛불민심의 지향을 따를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전쟁괴수의 노복이 되어 동족대결소동에 광분하면서도 속에 없는 「남북관계 복원」을 떠들어 대보아야 민족의 화해와 단합,통일은 더 요원해질 수밖에 없다. 현 당국이 안팎으로 버림당하는 가련한 처지에서 교훈을 찾지 못하고 지금처럼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치욕과 굴종의 나락에 더 깊숙이 빠져들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하며 더 늦기전에 자주의 길에서 살 길을 찾아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