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적폐집단의 맞불놀음 소용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2-02

본문

적폐집단의 맞불놀음 소용없어

 

최근 자유한국당이 현 당국의 적폐청산활동을 사사건건 물고 늘어지면서 도전해나서고 있다.

며칠전 국회에서 진행된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과 법무부의「특수활동비」사용내역을 공개하라고 억지를 부리다 못해 의원총회를 열고「검찰특수활동비상납의혹」을 밝히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다음날에는 당소속의원들이 검찰청에 몰려가 항의시위를 벌인데 이어 국회에 법무부와 검찰에 대한「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제의서를 제출하는 놀음까지 벌여놓았다.

자유한국당은「특수활동비」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는 국정조사뿐만 아니라 특검도 도입해야 한다고 하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을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등 현 당국의 적폐청산움직임에 맞불질을 해대고 있다.

한편으로는 당안에「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와「문재인정부 신적폐저지특별위원회」를 내오고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권의 적폐도 같이 청산해야 한다고 하면서 무슨 뇌물수수의혹에 대해 떠들고 있다.  

이것은 자유한국당의 뿌리깊은 적폐들을 모조리 파헤치고 철저히 청산하려는 촛불민심에 대한 정면도전으로서 저들의 범죄를 가리우고 현당국의 적폐청산활동을 막아보려는 교활한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

박근혜가 권력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면서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거액의「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아 사리사욕에 탕진한 사실이 알파만파로 확산되어 커다란 사회적 문제로 되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역시 권좌를 이용해「특수활동비」를 받아먹은 사실이 밝혀져 사회적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며칠전 이명박 집권시기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했던 장진수는 어느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09년 1월부터 국무총리실이 청와대 비서관실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다고 폭로했다.

그에 따르면 공직윤리지원실이 매달 2000US$를 청와대 정책수석비서관실 소속 이영호에게 바쳤으며 청와대에 바쳐진「특수활동비」는 민간인불법사찰을 전문으로 하는 공무원들에게 수고비로 지급되는 등 여러가지 용도에 사용되었다고 한다.

이것은 이명박이 「특수활동비」의 사용내역을 공개할 수 없다는 것을 구실로 많은 자금을 독재권력유지와 일신의 치부에 탕진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그뿐이 아니다. 이명박은 이미 국정원정치개입사건,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사건을 비롯한 주요범죄사건들에 직접 개입한 사실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났다.

이명박근혜 정권시기의 국정원장들이 줄줄이 검찰에 끌려가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범죄사실들이 계속 밝혀지고 있는 것은 자유한국당이 온갖 사기협잡과 부정부패행위를 일삼아온 적폐의 소굴이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

사법부에서도 이명박근혜 정권의 적폐들을 청산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범죄자들에 대한 구속과 소환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당황한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이 당국의 적폐청산활동을 막고 저들의 범죄를 영원히 흑막속에 묻어두기 위해 맞불놀음을 벌이며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죄는 지은대로 가기 마련이다.

저들의 파쇼독재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 땅을 암흑의 독재사회로 만들고 온갖 범죄적 만행을 거리낌없이 감행한 이명박, 박근혜 패당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을 우리 국민은 절대로 용서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은 부질없는 맞불놀음으로 사회를 더욱 혼란시킬 것이 아니라 저들의 씻을 수 없는 대죄를 인정하고 스스로 해체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것은 촛불민심의 요구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