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북 인권문제」를 운운할 체면이 있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0-09

본문

「북 인권문제」를 운운할 체면이 있는가

지난 9월 29일 통일부가 그 무슨 「북 인권 증진 기본계획」에 따른 「2017년도 집행계획」이라는 것을 수립했다고 발표했다.

『북 주민들의 자유권과 사회권을 통합적으로 개선하여 북 인권을 실질적으로 증진한다』는 당치 않은 나발을 불어대며 통일부가 주동이 되어 벌여놓은 이러한 「북 인권」소동은 명백히 북에 대한 도전이고 북 민중에 대한 모독이며 용납못할 체제대결망동이다.

주지하다시피 지금 한반도의 정세는 트럼프의 미치광이 망발과 미국의 핵전쟁도발 광기로 하여 일촉즉발의 첨예한 상황에 놓여있다.

특히 미국의 반북압살책동에 편승하여 제재 압박소동에 광분하고 있는 현 당국의 책동은 남북간의 대립을 극도로 격화시키고 있다.

바로 이러한 때 통일부가 또다시 있지도 않는 「북 인권」문제를 여론화하며 동족대결에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은 미국의 반북압살책동의 돌격대가 되어 물인지 불인지 모르고 발광하고 있는 현 집권세력의 반민족적 망동이 지금 매우 엄중한 단계로 치닫고 있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어떻게 해서나 존엄 높은 북의 영상을 깎아 내려 저들이 추구하는 반북대결정책을 합리화하려고 책동하는 통일부를 비롯한 현 집권세력의 「북 인권」소동은 한마디로  북을 고립압살하기 위한 미국의 대북적대시정책의 산물에 지나지 않는다.

근로민중이 모든 것의 주인이고 근로민중을 위해 모든 것이 복종되는 민중중심의 사회주의사회인 북에서는 누구나 일할 걱정, 공부할 걱정, 치료받을 걱정을 모르고 복받은 삶을 향유하고 있다.

북을 방문했던 수많은 외국인들과 해외동포들은 이것을 직접 목격하면서 민중존중, 민중중시, 민중사랑이 넘쳐나는 이북사회에 대해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

그런데 통일부를 비롯한 현 집권세력이 미국의 핵전쟁도발과 제재책동에 추종하다 못해 「북 인권」소동에 열을 올리며 죄악에 죄악을 덧쌓고 있으니 이것이 과연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에 환장해 역사와 민족앞에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른 이명박, 박근혜패당이 하던 짓과 무엇이 다른가 하는 것이다.

더욱이 현 집권세력은 인권에 대해 말할 자격과 체면도 없다.

미국의 핵전쟁 괴물인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각계 민중의 의로운 투쟁을 수천명의 경찰병력을 동원해 무자비하게 탄압한 장본인이 바로 현 당국이다.

거리에 방황하는 실업자들과 빈곤자들에 대한 아무런 대책도 취하지 않아 자살과 범죄가 끊기지 않고있는 속에 최근에는 군부에서 장성과 그 아내가 사병들을 노예처럼 부려먹는 끔찍한 인권유린범죄행위가 적발되어 사회의 경악을 자아냈다.

인권유린의 서식장과 같은 이 땅의 현실은 외면하고 민중존중, 민중중시, 민중사랑이 넘쳐나는 북의 존엄과 체제를 허물어보려고 반북제재와 압박소동에 광분하다 못해 「북 인권」의 나발을 불어대며 동족대결에 기승을 부리는 현 집권세력이 북과의 「대화」를 꿈꾸는 것이야 말로 철면피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통일부를 비롯한 현 집권세력은 민족을 등지고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반북적대시정책에 추종하다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 정권의 비참한 말로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

현 당국이 우리 민중의 거듭되는 경고를 외면하고 촛불민심을 배반하면서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에 계속 집착한다면 그 결과는 박근혜 정권과 다를바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