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증거인멸, 그 것이 증거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2-13

본문

 

증거인멸, 그 것이 증거이다

 

특대형 정치추문사태의 주범인 박근혜가 임명한 현직 장관, 청장을 비롯한 고위공무원들이 당국의 지시에 따라 업무용 휴대전화(보안폰)를 물리적으로 완전히 파괴해 폐기처분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나 각계층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관련자들의 실토에 의하더라도 고위공무원들의 업무용 휴대전화 폐기소동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시작되었으며 그에 대한 집행을 지시한 것은 다름아닌 국정원이다.

이에 대한 사회적 규탄열기가 높아지자 국정원은 『지난해 12월 국방부 해킹사건 당시 전직, 현직 고위공무원들의 번호가 일부 새어나갔다』,『2차피해가 우려돼 업무용 휴대전화 교체의견을 제시했다』는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았으며 행정자치부는 자기들은 『모르는 일』이라고 아예 발뺌을 하고 있다.

업무용 휴대전화 폐기소동은 두말할 것없이 저들의 추악한 범죄증거를 없애버리려는 박근혜와 그 잔당들의 교활한 술책으로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특검 수사는 물론 다음 정권이후에라도 자기들의 범죄 행위가 폭로되는 것을 기어코 막아보려는 필사의 발악이다.

주지하다시피 고위공무원들의 업무용 휴대전화는 국정원이 도청 및 감청을 막는다는 명목하에 방지프로그램까지 설치하여 이용하도록 한 업무 전용 휴대전화이다.

그러나 이번 특대형 정치추문사건이 터진 후 박근혜와 그 패당의 추악한 범죄행위들은 업무용 휴대전화들에 남아있는 기록들로 하여 오히려 적지 않게 폭로 입증되고 있다.

특검은 2016년 말부터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비서관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압수해 파기된 파일들을 복구함으로써 추문사건의 증거들을 걷어쥐고 박근혜패당의 범죄내막들을 계속 들추어내고 있다.

최근에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한 청와대 관계자들과 정부의 주요 관계자들의 휴대전화 등을 연이어 압수하여 자료들을 확보함으로써 문화예술계 요시찰명단사건의 진상도 하나 하나 밝혀내고 있다.

그 무슨 도, 감청을 막는다는 명목하에 사용하도록 한 업무용 휴대전화가 오히려 박근혜 패당이 저지른 범죄사실들을 낱낱이 폭로해주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에 질겁한 박근혜 패당은 결국 매일과 같이 드러나는 저들의 범죄증거들을 없애버리기 위해 이러한 놀음을 고안해낸 것이다.

신통히도 누구보다 먼저 휴대전화를 폐기처분한 현직 장관, 청장들 대부분이 박근혜 패당을 비호해왔거나 특대형 정치추문사건 연루의혹을 받고있는 자들이라고 볼 때 이것은 박근혜 패당이 청와대골방에 들어박혀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별의별 음흉한 술책을 다 꾸미고 있다는 것을 그대로 실증해준다.

그러나 박근혜 패당이 별의별 오그랑수를 다 쓴다해도 추악한 범죄자로서의 저들의 정체를 결코 감출 수는 없다.

업무용 휴대전화를 물리적으로 파괴하여 폐기처분하는 것 자체가 바로 범죄를 감행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명백한 증거로 되기때문이다.

하기에 야당을 비롯한 사회각계는 보안때문이라면 번호만 바꾸면 되겠는데 전화기 자체를 폐기하는 것은 『특검수사와 다음기 정권의 사정바람에 대비하려는 방비책』이며 『전대미문의 국정농단에 정부가 개입되었다는 방증』이라고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며 그 배후를 끝까지 밝혀내야 한다고 강력히 반발해나서고 있다.

박근혜 패당은 저들의 범죄증거를 없애보려고 발악할 수록 그것은 결국 저들 스스로가 죽음의 올가미를 더욱 옥죄이는 비참한 결과만을 가져오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